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동반북스

동물복지 수의사의 동물 따라 세계 여행(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저자 양효진
출판사 책공장더불어
정가 16,000원
상품코드 P0000BKI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선택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동물복지 수의사의 동물 따라 세계 여행 수량증가 수량감소 16000 (  )
TOTAL : 0 (0개)

할인가가 적용된 최종 결제예정금액은 주문 시 확인할 수 있습니다.

ISBN    9788997137480(8997137484)
쪽수    336쪽
크기    153 * 225 * 23 mm /441g













저자소개

저자 : 양효진

수의학과를 졸업하고 양서류의 항아리곰팡이 질병 연구로 석사를 마쳤다. 서울동물원에서 동물 큐레이터로 5년을 근무한 후 그만두고 동물원, 수족관, 국립공원, 야생의 동물을 만나는 여행을 떠났다. 현재는 호주에서 남편, 고양이 한 마리와 살고 있다. 여전히 동물을 찾아 여행 중이다.

목차

저자 서문 동물원에 대한 많은 물음에 스스로 답하기 위해 창문을 뛰어넘었다

1장 호주
1 시라이프 수족관_해양동물 서식지 파괴되는 바다 vs 안전한 수족관, 어떤 게 나은 삶일까
2 힐스빌 생크추어리_살아남은 토종동물의 소중함을 알리는 곳
3 동물농장에서의 일주일_동물학대로 신고해야 할까? 반려동물 분양업자의 실태
4 애들레이드 동물원_외교하는 판다의 팔자는 그다지 행복하지 않다
5 코아의 야생동물을 위한 땅_휴대전화도 인터넷도 없는 초록의 삶을 경험하다
6 브린들크리크 캥거루 보호소_국가 상징동물이지만 누군가는 보호하고, 누군가는 사냥하고 먹는 캥거루
7 왕립동물학대방지협회 & 와일드케어_한국과 호주의 야생동물에 대한 관심의 크기 차이
8 브리즈번 농장동물 보호소_돼지의 배를 쓰다듬으면서 끊어져 있던 동물과의 연결고리를 찾았다
9 에카 동물 축제_동물 체험은 인간에게는 질병을, 동물에게는 스트레스를 남긴다
10 태즈메이니아데빌 언주_동물원 아닌 동물원
11 톨가 박쥐 병원_코로나도 사스도… 박쥐가 아닌 숲을 침범한 인간의 문제

2장 뉴질랜드
1 오로코누이 에코생크추어리_토종새 키위 구하기를 보며 한국 토종동물 보전을 생각하다
2 로열 알바트로스 센터_뱃속 가득 플라스틱을 품은 바보 새의 날갯짓
3 윌로뱅크 야생동물 공원_50년 만에 나타난 뉴질랜드 토종새 타카헤 구하기

3장 말레이시아
1 세필록 오랑우탄 구조센터 & 열대우림 디스커버리 센터_팜 오일 때문에 내쫓긴 오랑우탄
2 보르네오 말레이곰 보전센터_착취당하고 학대받는 한국의 사육곰을 떠올리다
3 바투동굴의 게잡이원숭이 & 더 해비탯의 검은잎원숭이_관광지에서 노예처럼 이용당하는 동물과 사진 찍기, 타기… 하지 말자

4장 미국
1 우드랜드파크 동물원_몰입전시란 세련되게 만들어진 동물들의 연극무대일까?
2 울프 헤븐 인터내셔널_버려진 늑대개들의 사연이 빼곡한 늑대 보호소
3 옐로스톤 국립공원_야생성을 잃은 야생동물은 자유도 목숨도 잃는다
4 그리즐리 앤 울프 디스커버리 센터_차에 치이고, 총에 맞고… 야생으로 돌아갈 수 없는 야생동물
5 자이온국립공원_미국의 사막큰뿔양이 케이블카로 시끄러운 한국의 산양에게
6 그랜드캐니언국립공원_매의 눈으로 매를 찾는 사람들
7 애리조나-소노라사막 박물관_지역 생태계인 소노라사막 보호 메시지를 전달하는 동물원
8 샌디에이고 동물원_보노보는 평화주의자라는 착각, 우리는 보고 싶은 대로 본다
9 샌디에이고 동물원 사파리 공원_치타와 개의 조작된 우정
10 샌디에이고에서 만난 참돌고래_야생동물을 본다는 것은 아직 그들이 존재한다는 의미
11 링컨파크 동물원_방문객은 동물의 스치는 순간을 볼 뿐 고통받는 삶은 보지 못한다
12 브룩필드 동물원_오랑우탄이 채혈하라고 팔을 내미는 훈련은 왜 필요할까?
13 신시내티 동물원_어미 뱃속 새끼 야생동물이 묻습니다, 저 지금 동물원에서 태어나도 될까요?
14 신시내티 동물원_방사장에 떨어진 아이와 총에 맞아 죽은 고릴라 하람베
15 빅캣레스큐_보브캣, 호랑이, 시라소니… 큰고양이들의 안식처
16 디즈니월드 애니멀 킹덤_교육 프로그램은 인정, 하지만 동물은 여전히 거대한 환상의 세계 속 조연이었다
17 미국 내셔널지오그래픽 인카운터 : 오션 오디세이 & 일본 오비 요코하마_자연을 재현하는 디지털 기술이 동물을 보고 만지고 싶은 인간의 욕망을 이길 수 있을까?

5장 영국
1 저지 동물원_현대 동물원의 또 다른 임무, 멸종위기종의 보전
2 런던 동물원 & 휩스네이드 동물원_과거에 갇히지 않고 시대의 흐름을 읽으려는 오래된 동물원의 변화
3 요크셔 야생공원_한국의 마지막 북극곰 통키의 안식처였을 곳

6장 베트남
1 포포즈 곰 보호구역_쓸개즙을 뺏기는 고통을 당한 곰들의 몸과 마음의 상처는 보호구역에 와서도 오래 남는다
2 반롱습지 자연보호구역 & 멸종위기 영장류 구조센터_긴 꼬리를 가진 멋진 원숭이는 코앞에 닥친 멸종의 미래를 피할 수 있을까?
3 사이공 동물원_백호를 전시하는 동물원도, 환호하는 방문객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7장 태국
1 야생동물친구재단_호랑이를 학대해서 돈벌이를 하는, 보이지 않는 동물들의 죽음을 밝히다
2 코끼리 자연공원_자연공원은 코끼리를 구조하고, 방문객은 윤리적인 관광을 한다
3 카오야이국립공원_인간에 밀려 절벽으로 떨어져 죽는 코끼리들

에필로그 동물원의 역사_ 왜 동물이 갇혀 있는가?

출판사 서평

수의사는 동물원에서 탈출해 왜 다시 동물원으로 갔을까?
“왜 동물이 갇혀 있는가?” 당연한 질문을 잊은 당신에게 보내는 지구별 여행자의 편지

동물원에서 5년간 일하던 수의사가 어느 날 동물원 창문을 뛰어넘었다. 일을 하며 만난 동물은 불행해 보였다. 방문객은 동물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자연을 존중하는 마음을 갖지 못한 채 동물원을 떠났다. 동물원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 스스로 답을 찾고자 했다. 5년간 19개국 178곳을 돌아다녔다. 동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갔다.
작가가 동물원에서 일할 때 동물들이 묻는 것 같았다. “내가 왜 여기에 있는 줄 알아요?” 이 물음에도 답을 해줘야 했다. “왜 동물이 갇혀 있는가?” 동물을 가두고 억압하고 즐기는 사이 우리가 잊었던 당연한 이 질문에도 답을 찾아야 했다. 동물원 방문객은 동물을 존중하는 마음을 배우는 게 아니라 동물을 가두고 마음대로 다뤄도 된다는 암묵적인 룰을 배우고 떠났다.
작가는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 여러 모습으로 살아가는 동물을 찾아 뚜벅뚜벅 걷고 있다. 해답을 찾기 위해서. 여전히 진행 중인 이 책은 2탄, 3탄으로 이어질 것이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Review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LIST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WRITE LIST




맨위로
맨위로
오늘본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