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고양이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남은 고양이
저자 김경
출판사 창비
판매가 18,000원
상품코드 P00000WV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18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36477905(8936477900)

쪽수 484쪽

크기 128 * 199 * 37 mm /650g














저자소개


저자 : 김경


목적지 없이 그리는 일을 쭉 하다가 문득,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욕망에 만화를 겁 없이 들이대며 시작, 종착지로서 만화를 만드는 중입니다. 펴낸 책으로 『상상고양이』(전2권) 『작가와 고양이』(공저)가 있습니다.


* 홈페이지 yukiroom.com


목차


프롤로그

1화 불행 중 다행

2화 남은 존재들

3화 걱정덩어리

4화 남존모 결성

5화 정리 또 정돈

6화 한숨을 보다

7화 제짝을 잃고

8화 막연한 희망

9화 희한한 녀석

10화 기억하는 날 上

11화 기억하는 날 下

12화 남은 흔적들

13화 소규모 경험

14화 중성화 인간

15화 한밤의 회동 上

16화 한밤의 회동 下

17화 인간의 친구

18화 난 관심종자

19화 미련은 없어

20화 촉감의 기억

21화 소설 도우미

22화 늙은 고양이

23화 너에 관하여

24화 낯선 어릴 적

25화 냥냥십오세

26화 새로운 짝꿍

27화 관계의 법칙

28화 네게 전할 말

29화 우리의 웃음

30화 남은 이야기

작가의 말


출판사 서평


당신은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나요?


십수년을 동고동락한 반려동물이 무지개다리를 건넌다면 그 상실감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까. 『남은 고양이』는 사랑하는 고양이의 죽음으로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시작한다. 소설가 은수는 고양이 두마리와 함께 14년을 함께 살아왔는데 어느날 한마리가 집사와 친구를 두고 세상을 떠났다. 가족처럼 의지하고 기댔던 반려동물이 떠나자 은수는 깊은 슬픔에 빠진다. 소설을 쓰지 못하는 것은 물론, 끼니를 챙기거나 청소를 하거나 친구를 만나는 것 같은 일상적인 일조차 하지 못한 채 하루 종일 누워 울기만 하는 은수를 보며 남은 고양이 고선생은 고민이 깊어진다. 고선생 역시 14살 노묘로, 언제 은수를 떠나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 자신마저 사라지고 나면 이 인간은 아무래도 멀쩡하지 못할 것 같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반려동물 인구 1천만 시대, 이제 우리는 반려동물이 늘 사랑스럽고 생기가 넘칠 수는 없다는 걸 안다. 행동이 점점 느려지고 모든 것에 심드렁해지는 나이가 되어버린 반려동물과의 이별을 준비하는 일도 솔직히 이야기해야 하는 때가 온 것이다. 작가는 애써 외면하고 싶은 이 상황을 숨기지 않고 솔직하게 드러내며 모든 반려인의 안부를 묻는다. 힘들고 괴로울지라도 반려동물의 마지막을 미리, 그리고 함께 준비하자고 제안한다.


사려 깊은 고양이 고선생

모든 존재의 가치를 이야기하다


문득 스스로가 쓸모없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 어떤 일에도 의욕이 생기지 않고 무기력하게 그저 하루하루를 보내게 되는 때 말이다. 반려동물을 잃은 은수가 모든 일에 의욕을 상실하자 ‘남은 존재들’이 속속 생겨났다. 먹다 남은 밥 ‘바비’, 한입 먹고 잊힌 빵 ‘앙꼬’, 식어버린 컵라면 ‘며니’, 짝꿍을 잃어버린 양말 한짝 ‘양마리’, 쓰다 만 원고가 가득 들어 있는 외장하드 ‘하드’… 고선생은 홀로 남겨진 이들을 모아 ‘남은 존재들 모임’을 결성한다. 쓸쓸함과 연대감으로 뭉친 이 모임의 목표는 은수가 기운을 차려 마침내 남은 존재들이 모두 사라지고 해산하는 것. 발랄하고 엉뚱한 ‘남존모’ 회원들은 은수가 음식도 잘 먹고, 집안일도 하고, 소설도 다시 열심히 쓰기를 바라며 모임을 이어간다. 남겨진 자신은 아무런 가치가 없다고 여겼던 회원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이 모임을 진심으로 즐기게 된다. 그리고 자신은 쓸모없는 남은 존재가 아니며, 존재만으로도 의미가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 작품은 은수와 남존모 회원들이 자신의 존재 가치를 스스로 찾아나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보여주며 비슷한 상황에 놓인 독자들에의 마음에 가닿는다. 자신의 쓸모를 증명하기 위해 애쓰다 지쳐 스스로의 가치마저 의심하게 된 이들의 어깨를 조용히 두드린다. 팍팍한 삶에서 만나는 동화 같은 이야기로 상처받은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는 작품이다.


"무늬가 달라도 같은 마음이면 되는 거 아냐?“

통하지 않아도 괜찮은 대화


은수와 고선생은 더디지만 차근차근 평범한 하루를 되찾아간다. 우리는 이토록 노력하여 얻어낸 매일매일에 언제 그랬냐는 듯 쉽게 익숙해지곤 한다. 호기심도, 근력도, 몸무게도 모두 줄고 나이만 는 고선생도 마찬가지. 그런데 흥미로운 일 없이 무료한 일상을 보내다가 덜컥 겁이 날 때가 있다. ‘어느날 갑자기 마지막이 찾아와 하고 싶은 말을 다 하지 못하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이 들면 고선생은 평소 담아두었던 말을 은수에게 ‘애옹애옹’ 전부 쏟아놓는다. 비록 은수가 이 말을 알아듣지 못할지라도 말이다.

우리는 모두 생김새도, 생각하는 방식도, 수명도 다르다. 내가 하는 말을 상대방이 그대로 이해하지 못할 수도, 때를 놓쳐 말을 전하지 못할 수도 있다. 작가는 『남은 고양이』를 통해 중요한 것은 상대에게 전하고자 하는 진심이며, 그 진심을 전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무늬가 다른 것쯤은 문제가 아니라고 말한다. 은수와 고선생, 그리고 남존모 회원들이 울고 웃으며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노라면 사랑하는 이와 보내는 평범한 하루가 새삼스럽게 느껴진다. 나를 위로하는 내 곁의 존재들을 다시 고마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다. 그러니 우리의 대화가 통하지 않아도 괜찮을 것이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