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바쁘니까 고양이가 알아서 할게 품절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인간은 바쁘니까 고양이가 알아서 할게
저자 이용한
출판사 예담
판매가 14,800원
상품코드 P00000TZ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14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59139217

쪽수 340

크기 153 * 188 * 20 mm /638g















저자소개


저자 : 이용한


저자 이용한은 어쩌면 고양이 작가. 때때로 여행가. 19년째 여행 중이며, 최근 8년간은 고양이 영역을 떠돌며 고양이를 받아 적고 있음. ‘안녕 고양이 시리즈 원작으로 영화 《고양이 춤》 제작과 시나리오에도 참여, 일본과 대만, 중국에서도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번역 출간.


1995 《실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안녕, 후두둑 씨》, 고양이 여행 시리즈 해외편 《여행하고 사랑하고 고양이하라》, 국내편 《흐리고 가끔 고양이》, 안녕 고양이 시리즈 《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명랑하라 고양이》, 《나쁜 고양이는 없다》, 여행에세이 《잠시만 어깨를 빌려줘》,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꾼》과 《장이》 등을 펴냄.


트위터: http://twitter.com/dal_lee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binkond


목차


머리말

등장 고양이 소개


1. 우연히 엄마가 되었습니다

2. 고양이는 최고의 친구가 있습니다

3. 고양이 액션 스쿨에 오신 환영합니다

4. 복잡미묘한 비밀이 있습니다

5.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6. 어느새 냥독대가 되었습니다


출판사 서평


복잡 미묘한 출생의 비밀을 간직한 산골에 사는

열여섯 마리 고양이의 좌충우돌 알콩달콩

동화 같고 만화 같은 포토 에세이


길고양이와 함께한 이용한 시인, 이번에는 열여섯 마리 고양이들의 엄마가 되다!

우리 곁에는 고양이가 산다. 위에서 지친 고양이들이 추운 겨울을 견디고 다시 봄을 맞듯이 그들은 우리 눈에 보일 그렇게 곁에 있다. 길고양이들은 사람을 두려워해서 먹을 것을 주려고 다가가면 뒷걸음친다. 불쌍하고 안쓰러운 고양이 사진만 찍던 이용한 시인이 이번에는 슬프거나 불편한 이야기가 아닌 평화롭고 행복한 고양이들의 사진을 갖고 우리 곁으로 돌아왔다. 국내를 비롯해 세계 다양한 곳들의 길고양이 사진을 찍던 그가 가장 한국적인, 그리고 가장 행복한 고양이들의 사진을 우리에게 보여준다.


산골 마을 다래나무집에서 살게 열여섯 마리 고양이와 어린 아이와의 좌충우돌 묘연 이야기

모든 일의 시작은 산책 아기고양이 마리를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시작되었다. 친구 하나 없이 산골오지 마을에서 자연과 벗하며 살아가는 34개월 이용한 작가의 아들과 아기고양이들은 그렇게 빛나는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다. 산골 마을에서 유치원도 다니지 않는 아들에게 고양이는 유일한 친구나 다름없어서 언제나 함께 놀고, 함께 시간을 보내며 우정을 나눈다. 이번 책에서는 주로 사람과 고양이의 공존과 동행을 담은 사진이 눈길을 끄는데, 책을 여는 순간 슬프고 아픈 이야기 대신 동화 같은 때론 만화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용한 작가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화제가 되었던 사진 중에서 작가와 출판사가 머리를 맞대고 300 컷을 엄선해 이번 책에 담았다. 때로는 고양이가 말하는 듯이, 때로는 아이가 말하는 듯이 상황을 설명하는 이야기도 함께 실어 한편의 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을 준다.

고양이들의 어린 시절과 아이의 시간은 함께 흘러간다. 어쩌다가 고양이로 지구에 태어나 봄에 처음으로 만난 벚꽃, 무더운 여름의 시원한 그늘, 가을 낙엽에서 뒹굴며 맡은 아련한 냄새, 첫눈에 발이 시린 고양이들과 남자아이는 그렇게 소중한 일상들을 공유한다. 아기고양이가 성묘가 되어 아기고양이를 낳고 때로는 동네 방앗간에서 버려질 뻔한 노란 고양이들을 구조해오고 왕초 고양이가 잃은 고양이를 데려오는 일들이 벌어지면서 산골 마을의 고양이는 어느새 열여섯 마리로 늘어난다. 고양이들은 서로 핥고 보듬어주면서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아간다. 그리고 속에서 어린 소년도 아무런 걱정 없이 추억이 가득한 시간들을 만들어 간다.

산골 마을 간장과 고추장이 익어가는 장독대가 가득한 그곳에서 고양이들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고 함께 뒹굴며 동고동락한다. 책의 사진은 일본의 잡지에도 실렸는데, 장독대에 고인 물을 마시며 어울리는 고양이들의 사진이다. 흔하지 않은 사진은 일본에서도 반응이 무척 좋았다고 한다. 가장 한국적인 정취를 담은 고양이 사진이라고 말이다. 도시에서는 쉽게 없는 평화로운 고양이 사진들이 책의 묘미라고 있다.


당신 마음에 잠시 고양이가 앉았다 가도록 그대가 허락해주기를···

고양이에 아무런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책의 사진들을 보고 있으면 상쾌한 나무 내음을 느끼고 시원한 바람을 느낄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곳의 행복이 자연스레 느껴질 것이다. 그냥 무심한 마음으로 이용한 작가가 담백한 필치로 적어나가는 글들을 읽고 있으면 아마 당신 마음의 어느 자리, 고양이를 위한 자리를 내주고 싶을 것이다. 귓가에 지저귀는 야옹 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사진을 보며 그곳의 평화와 위로를 함께 느껴보기 바란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