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개 방실이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용산 개 방실이
저자 최동인
출판사 책공장더불어
판매가 11,000원
상품코드 P00000RB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11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95750483

쪽수 336쪽

크기 155 * 225 * 30 mm /510g














저자소개


저자 : 최동인


저자 최동인은 사진을 찍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쓴다. 만화와 사진에 어떻게 마음을 담고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하며 작업중이다.


그림 : 정혜진


그린이 정혜진은 미대를 졸업하고 영상관련 직장에서 오래 일하다가 꿈꾸었던 만화가가 되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었다. 온라인 웹진에 포토다이어리를 연재중이며 함께 사는 반려동물 이야기를 책으로 준비 중이다.


목차


1화 나는 사람 너는 짐승

2화 개는 친절한 사람을 좋아해

3화 운명이다

4화 일하는 게 노는 거지

5화 약한 남자

6화 허락했다기엔 애매한

7화 용산 개 방실이

8화 우리 생애 빛나던 순간들

9화 아직은 괜찮아

10화 사람이 너무 변했어

11화 아빠가 사는 게 참 힘들다

12화 이게 우리 가게야?

13화 말리지 못했다

14화 아빠 왜 안 와?

15화 엄마, 안녕!


출판사 서평


용산참사로 양회성 씨 사망.

음식을 거부하던 반려견 방실이 24일 후 아빠를 따라가다.


용산참사가 일어난 2009년 1월 20일 이후 아빠를 유난히 따랐던 방실이는 물도 넘기지 않았다. 뭐라도 입에 넣어주면 뱉어냈다. 병원에 데려가 링거를 놓으며 가족들은 살리려 애썼지만 결국 아빠가 떠난 후 24일째 따라 떠났다.

용산참사가 터지고 장례절차와 진상규명을 위한 집회에 쫓아다니느라 방실이를 돌볼 수 없었던 엄마는 친정에 방실이를 맡겼다. 잠시 다녀올 때가 있으면 며칠씩 맡기곤 했던 곳으로 문제없이 잘 놀았었다. 그런데 그때는 달랐다. 방실이는 맡겨진 날부터 아무 것도 먹지 않고 현관 앞에서 계속 누군가를 기다렸다.


물도 넘기지 않는다는 방실이가 걱정되어 장례식장으로 부른 날. 방실이는 영정 앞에서 아빠의 부재와 죽음을 확인한 듯 눈물을 흘렸다. 생사람을 잡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상대와 힘겨운 싸움을 하던 모든 유가족은 우는 방실이를 보며 함께 또 울었다.

방실이가 죽고 가족은 방실이를 바로 화장하지 못했다. 따라 죽을만큼 사랑했던 아빠와 합장 해주고 싶어 냉동고에 보관했다. 하지만 곧 치룰 줄 알았던 아빠의 장례는 계속 미뤄졌고 마냥 기다릴 수 없어 따로 화장해 보내줬다. 아빠와 방실이가 따로따로 냉동고에서 시간을 보내는 참담한 상황. 결국 합장도 하지 못했다.


동물학자인 제프리 무셰이프 메이슨은 “동물이 식사를 거부할 경우 자신이 죽는다는 것을 알고 있는지 어떤지는 우리가 알 수 없지만 굶는 동물이 극도의 불행감을 느끼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한다. 물론 모든 동물이 사랑하는 대상의 죽음을 슬퍼하며 따라 죽지는 않지만 드물게 분명 이런 사례는 있고 방실이가 그런 경우일 것이다.


용산, 구체적으로 기억하기 - 삼호복집 방실이와 고 양회성 씨 가족의 실제 이야기


용산참사 후 2년. 2009년 1월 20일의 용산을 우리는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용산은 어떤 방식으로든 계속 기억되어야 하고, 오래 기억되려면 구체적으로, 생활 속 이야기로 전해져야 한다. ‘개발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망루에 올랐다가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사망했다.‘는 건조한 이야기로는 사람들 마음속에 오래 살아 있을 수 없기 때문이다. 냉철한 머리와 더불어 뜨거운 가슴으로 온전히 기억해야 하는 용산.


용산 삼호복집은 고 양회성 씨 가족에게 행복의 공간이었다. 노는 법, 멋 내는 법도 모르고 그저 일하는 게 제일 즐겁다는 양회성 씨가 운영하는 삼호복집은 늘 손님들로 북적였고, 가게의 마스코트인 방실이는 손님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개를 짐승이라며 질색하던 양회성 씨는 방실이를 받아들이더니 점점 더 자상한 남편이 되어갔다. 부인은 더 바랄 것이 없던 시절이라고 기억한다. 이 모든 것을 순식간에 빼앗아 간 것은 재개발의 광풍, 그리고 용산참사다. 용산참사로 양회성 씨가 사망하자 음식을 거부하던 반려견 방실이는 24일 후 아빠를 따라 간다.

 

2010년 11월 대법원은 용산 농성현장 철거민에게 징역 4~5년형을 선고했다. 철거민들을 용산참사 가해자로 규정한 것이다. 망자의 장례절차를 위한 합의를 ‘용산참사 극적 타결’이라고 호들갑을 떨며 언론이 보도했던 용산참사는 이렇게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용산은 오래 기억되어야 하고, 사람들 기억 속에 살아있는 한 언젠가 꼭 진상규명을 이룰 것이다. 그래서 여러 방식으로 용산의 기억이 이어지는 게 중요하다.

용산 개 방실이 이야기는 우리에게 말한다. 용산에는 우리처럼 개를 키우며 가족들과 행복을 나누던 평범한 이웃이 살았다고. 용산에 사람이 살고 있었다고.


* 이 책의 수익금과 작가 인세 일부를 고 양회성 씨 유가족에게 지원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