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모 돼지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네모 돼지
저자 김태호
출판사 창비아동문고
판매가 9,800원
상품코드 P00000QD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9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36442828

쪽수 120쪽

크기 152 * 225 * 20 mm /277g














저자소개


저자 : 김태호


저자 김태호는 1972년 충남 대천에서 태어났습니다. 동화 「기다려!」로 제5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림책 『아빠 놀이터』를 쓰고 그렸으며, 『삐딱이를 찾아라』를 썼습니다.


그림 : 손령숙


그린이 손령숙은 대학에서 회화와 미술 교육을 공부했습니다. 『선영이, 그리고 인철이의 경우』 『책 따라 친구 따라 지구 한 바퀴』 『이상한 나라의 까만 망토』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목차


1. 기다려!

2. 소풍

3. 고양이를 재활용하는 방법

4. 네모 돼지

5. 나는 개

6. 고양이 국화

7. 어느 날 집에 호랑이가 찾아왔습니다


작가의 말


출판사 서평


“눈앞에서 이상한 일들이 펼쳐진다”

과감한 상상력으로 만들어 내는 놀라운 세계


2013년 제5회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장한 신예작가 김태호의 첫 동화집 『네모 돼지』가 출간되었다. 분홍빛 냉장고처럼 생긴 네모 돼지, 풍선처럼 하늘을 날게 된 개,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나타난 호랑이 등 과감한 상상력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곱 편의 동화를 담았다. 이야기마다 동물의 눈에 비친 세상을 낯설고 새로운 방식으로 그려 냈다. 간결하고 담담하면서도 놀라운 이야기가 세상을 바라보는 독자들의 눈을 더욱 밝아지게 할 것이다.


과감한 상상력으로 펼쳐 보이는 낯선 세계


『창비어린이』 신인문학상을 받은 후 주목할 만한 작품 활동을 펼쳐온 신예 동화작가 김태호. “이만한 단편 미학을 구경하기란 여간한 행운”이라는 평가를 받은 데뷔작 「기다려!」를 포함해 독특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동화들을 모은 『네모 돼지』를 선보인다. 작가는 일곱 편의 동화에서 과감한 상상력을 통해 문제적인 상황을 그려 내는 방식으로 서사를 전개한다. 표제작 「네모 돼지」는 철로 된 네모 상자에 갇혀서 키워지는 돼지들과 그들에게 천국으로 가는 법에 관한 책을 읽어 주는 둥그런 돼지의 이야기이다. 「고양이를 재활용하는 방법」은 헌 옷을 수거하는 통에 갇힌 고양이에 관한 동화이다. 「어느 날 집에 호랑이가 찾아왔습니다」는 옛이야기 ‘해와 달이 된 오누이’를 패러디한 작품으로, 집주인 여자가 아파트 현관문을 열고 나타난 호랑이와 목숨을 걸고 내기를 하는 이야기다. 김태호 작가는 낯선 공간, 낯선 사건 속에서 동물이 어떻게 대처하는지, 얼핏 보기에 황당해 보이는 상황이 왜 발생했는지 사실적으로 보여 주면서 독자로 하여금 동화 속 이야기가 우리 주변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일로 여겨지게끔 한다.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동화집 전체를 관통하는 작가의 질문이 진중하면서도 예리하다.


동물들의 눈에 비친 낯설고 신기한 세상


『네모 돼지』에 실린 동화들은 동물들의 목소리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동물들은 자신이 바라본 사람들의 모습과 인간의 세계를 사실적으로 드러낸다. 동화집 첫머리에 놓인 「기다려!」의 주인공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사람들이 모두 떠난 마을에 남겨진 개다. 개는 먹이도 없고 물도 마실 수 없는 상황에서 자신을 가족처럼 아껴 주던 주인을 기다린다. 다른 동물들이 개를 비웃으며 모두 떠나지만, 개는 기다리라는 말을 남기고 떠난 주인이 집으로 돌아오리라 믿으며 끝까지 떠나지 않는다. 「어느 날 집에 호랑이가 찾아왔습니다」에 나오는 호랑이는 가정집에 들어가서 엄마 흉내를 낸다. 호랑이는 겉모습만 비슷할 뿐 목소리도 전혀 다르고 옷도 이상하게 입었지만, 가족들은 조금 이상하다고 생각할 뿐 아무도 엄마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한다. 『네모 돼지』에 실린 동화들은 의인화된 동물들이 자주 등장하는 만큼 우화의 성격을 띠고 있지만, 김태호 작가는 인간을 풍자하고 교훈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데 몰두하지 않는다. 작가는 동물의 목소리를 통해 사람들이 미처 살피지 못했거나 모른 척했던 문제들을 드러내면서, 어린 독자들에게 생각의 기회를 제공하는 데 공을 들인다. 차분하고 섬세한 필치로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그려 낸 『네모 돼지』를 읽다 보면 우리가 사는 세상이 조금은 달리 보일 것이다.


눈앞에 펼쳐지는 광경, 귀에 들리는 목소리


김태호 작가는 간결하고 담담하면서도 감각적인 문장으로 낯설고 신기한 세계를 독자들의 눈앞에 펼쳐 보인다. 「기다려!」에서는 사고로 인해 오염 물질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떠난 마을을 차분하면서도 서늘하게 그려 낸다. 「고양이를 재활용하는 방법」에서는 고양이가 갇힌 의류 수거 함과 그것이 놓인 골목을 한없이 길고 어두운 터널처럼 보여 준다. 감각적인 묘사는 인물을 드러낼 때도 빛을 발한다. 작가는 「네모 돼지」에 나오는 돼지들을 ‘머리와 다리가 달린 분홍빛 냉장고’로 묘사하고, 「고양이 국화」에서는 목덜미에 까만 얼룩을 가진 노란 고양이를 “노란 꽃 위에 나비가 내려앉았다”라고 표현하면서 ‘국화’라는 이름을 붙인다. 의성어를 효과적으로 활용함으로써, 지배적인 정서를 강조하거나 마음의 움직임을 섬세하게 표현하기도 한다. 「소풍」에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의성어 “딱, 딱, 딱!”은 소가 바닥을 구르는 소리로, 차가운 미래를 암시하는 동시에 기꺼이 그에 맞서겠다는 주인공의 각오를 드러내는 역할을 한다. 「고양이를 재활용하는 방법」과 「고양이 국화」에서는 고양이 울음소리가 ‘냐아옹’ ‘끼야옹’ ‘미야옹’ ‘오오옹’ ‘미야아옹’ 등으로 다양하게 변주되면서 마음의 움직임을 세밀하게 표현한다. 동화적인 세계를 눈에 보일 듯이 펼쳐 보이는 것은 물론 인간과 동물의 마음까지 정밀하게 그려 내는 작가의 실력이 믿음직스럽다.


작품 줄거리


「기다려!」 한 마을에 오염 물질이 퍼지면서 사람들이 떠나 버린다. 빈집에 홀로 남은 개는 주인이 떠나면서 남긴 말을 기억하며 집을 떠나지 않고 계속 기다린다. 과연 개가 기다리는 주인이 돌아올까?


「소풍」 평생 우리에 갇혀서 살던 소들이 트럭을 타고 소풍을 떠난다. 소들은 넓은 풀밭에서 뛰어노는 꿈을 꾸며 설레는 마음으로 여행을 떠난다. 과연 소들은 어디로 가는 것일까?


「고양이를 재활용하는 방법」 헌 옷을 수거하는 통 안에 고양이가 갇혀 있다. 통 밖에는 한 소년이 울먹이고 있다. 소년과 고양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네모 돼지」 네모난 틀에 갇혀서 사는 네모 돼지들은 책 읽어 주는 돼지의 이야기를 들으며 무럭무럭 자라서 천국으로 가는 꿈을 꾼다. 과연 네모 돼지들은 천국에 갈 수 있을까?


「나는 개」 풍선처럼 하늘을 날고 싶은 개가 드디어 꿈을 이루어 하늘을 날게 된다. 도대체 평범한 개가 어떻게 하늘을 날게 되었을까?


「고양이 국화」 거리를 떠돌던 길고양이가 반지하 방에서 한 할머니와 함께 살게 된다. 할머니는 고양이에게 ‘국화’라는 이름도 지어 주고 밥도 챙겨 준다. 하지만 고양이는 할머니를 떠나겠다는 결심을 하는데…….


「어느 날 집에 호랑이가 찾아왔습니다」 집주인 여자는 어느 날 집에 찾아온 호랑이와 목숨을 건 내기를 하게 된다. 호랑이가 여자로 변한 사실을 다른 가족이 알아채는지를 두고 벌이는 내기에서 과연 누가 이길까?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