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와후와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후와후와
저자 무라카미 하루키
출판사 비채
판매가 8,800원
상품코드 P00000PF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88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34973676

쪽수 56쪽

크기 210 * 148 * 15 mm /230g














저자소개


저자 : 무라카미 하루키


무라카미 하루키 저자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는 1979년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로 데뷔한 이래, ‘무라카미 하루키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노르웨이의 숲》을 비롯하여 《태엽 감는 새》《해변의 카프카》《1Q84》 등으로 전세계에서 주목받는 작가이다. 장편소설 《애프터 다크》《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단편소설 《도쿄기담집》《여자 없는 남자들》 등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고,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 등 ‘무라카미 라디오’ 시리즈를 비롯해 《오자와 세이지 씨와 음악을 이야기하다》 등 개성적인 문체가 살아 있는 에세이로도 소설 못지않은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역자 : 권남희


역자 권남희는 일본문학 전문 번역가. 《샐러드를 좋아하는 사자》를 비롯한 ‘무라카미 라디오’ 시리즈,《더 스크랩》 등 다수의 무라카미 하루키 작품과 우타노 쇼고의 《봄에서 여름, 이윽고 겨울》, 미우라 시온의 《배를 엮다》, 덴도 아라타의 《애도하는 사람》, 온다 리쿠의 《밤의 피크닉》, 마스다 미리의 《뭉클하면 안 되나요?》 등을 우리말로 옮겼고, 《길치모녀 도쿄헤매記》《번역에 살고 죽고》 등을 썼다.


그림 : 안자이 미즈마루


그린이 안자이 미즈마루 安西水丸는 [빵가게 재습격][태엽 감는 새와 화요일의 여자들] 등 무라카미 하루키 소설 곳곳에서 맹활약하는 ‘와타나베 노보루’가 그의 본명이다.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코끼리 공장의 해피엔드》의 삽화 등 특유의 느슨한 듯 자유스러운 그림체로 사랑받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도쿄 미녀 산책》《지구의 오솔길》 등을 발표한 에세이스트. 트루먼 커포티 《서머 크로싱》의 번역자로도 유명하다. 1997년에는 일러스트레이터 학교 ‘팔레트클럽스쿨’을 열어 후학 양성에 힘쓰는 등 다방면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다가 2014년 3월 유명을 달리했다.


출판사 서평


“안녕하세요, 하루키 씨 ! ‘후와후와’한 게 뭐예요?”

고양이, 툇마루, 그리고 따사로운 봄볕처럼 포근한 기억…

무라카미 하루키, 안자이 미즈마루 콤비가 빚어낸 유일무이한 그림책


자타공인 애묘인 무라카미 하루키가 들려주는 어릴 적 고양이 친구 ‘단쓰’와의 추억! 한 편의 시인 듯 동화인 듯, 따뜻한 시심과 예쁜 동심으로 써내려간 ‘단쓰’에 대한 단상에 안자이 미즈마루 특유의 ‘마음을 다해 대충 그린’ 그림을 얹었다. 그림자 없이 파스텔톤으로 완성한 사랑스러운 고양이 그림책! 다시없는 명콤비 무라카미 하루키와 안자이 미즈마루가 좋은 계절의 어느 날, 따사로운 햇볕이 내리쬐는 툇마루에서 고양이와 소년이 도란도란 우정을 쌓는 예쁜 풍경으로 안내한다. 비채의 무라카미 하루키 컬렉션 #10.


봄날 햇볕처럼 따사롭고, 여름날 수박처럼 달콤하고,

가을날 하늘처럼 청명하고, 겨울날 눈밭처럼 폭신폭신한 유년시절의 풍경.

만년 소년 무라카미 하루키가 쓰고,

천재 일러스트레이터 안자이 미즈마루가 그린 ‘후와후와’한 고양이 그림책!


1998년 직물회사 NUNO는 문화사업의 일환으로 반짝반짝(키라키라), 와글와글(자와자와), 폭신폭신(후와후와) 등, 직물을 표현하는 의성의태어를 주제로 여섯 권의 책을 기획하여 유명 작가 및 사진가에게 테마북 작업을 청탁했다. 그중 무라카미 하루키가 선택한 말은 '후와후와'. 구름이 가볍게 둥실 떠 있는 모습이라든지, 소파가 푹신하게 부풀어 있는 모습이라든지, 커튼이 살랑이는 모습이라든지, 고양이털처럼 보드랍고 가벼운 무언가의 상태를 표현하는 말이다. 사실 하루키는 NUNO의 신선한 기획을 전해 듣고 어렵지 않게 '후와후와' 편을 선택했다고 훗날 이야기했다. 늘 쓰고 싶다고 마음속에 담아둔, 어린 시절의 친구 '단쓰'라는 고양이가 떠올랐기 때문이다. 하루키는 '후와후와'라는 말에 늙고 커다란 암고양이 단쓰와의 추억을 실어나른다. 시인 듯 여백을 담은 담백한 말에, 동화인 듯 쉽고 예쁜 말들로 한 줄 한 줄 써내려간 《후와후와》는 지금은 환갑이 훌쩍 넘은 작가의 소년 시절의 풍경을 불러낸다.


“무슨 사연인지 꽤 나이를 먹고 우리 집에 왔던 ‘단쓰’.

내 어릴 적 좋은 친구였던, 그 늙은 암고양이 이야기를 언젠가 꼭 쓰고 싶었습니다.”

_무라카미 하루키


이렇게 시작된 《후와후와》는 이후 팬들의 열띤 요청으로 단행본으로 출판되면서 오랜 지기지우이자 최고의 작업 파트너인 안자이 미즈마루의 그림과 컬레버레이션을 이룬다.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코끼리 공장의 해피엔드》《더 스크랩》 등 표지 혹은 삽화로 콤비를 이룬 적은 많지만, 《후와후와》와 같은 그림책 작업은 처음이었다. “고양이 이야기이니 고양이를 그리면 되겠지만, 일러스트레이터로서 표현해야 하는 것은 그 ‘후와후와’한 느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게 참 어렵더군요. 날마다 ‘후와후와’만 생각했습니다. 후와후와, 후와후와 하고”라며 안자이 미즈마루는 낯선 작업에 잠을 설치며 행복한 비명을 질렀음을 고백했다. 그리고 오래지 않아 안자이 미즈마루 특유의 느슨한 듯 자유로운 그림체가 함께하는 사랑스러운 《후와후와》가 완성되었다. 특별히 한국어판은 기분 좋은 독서를 위해 폭신폭신한 촉감의 스펀지 양장으로 제작되었다. 지난 2014년, 안타깝게도 안자이 미즈마루가 별세함에 따라 《후와후와》는 명콤비 ‘하루키&미즈마루’의 유일무이한 그림책으로 남게 되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