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도 우리처럼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동물도 우리처럼
저자 마크 롤랜즈
출판사 달팽이
판매가 18,000원
상품코드 P00000NA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18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90706430

쪽수 392쪽

크기 146 * 212 * 26 mm














저자소개


마크 롤랜즈 마크 롤랜즈는 영국 웨일스 뉴포트 출신으로 현재 미국 마이애미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있다. 그가 쓴 책으로는 《예측하지 못하는 사태와 유물론 Supervenience and Materialism》 《동물권리-철학적 방어 Animal Rights; A Philosophical Defence》 《마음속 몸 The Body in Mind》 《환경재앙 Environmental Crisis》 《의식의 본질 The Nature of Consciousness》 《철학자와 늑대The Philosopher and the Wolf》 《굿 라이프A Good Life》 등이 있다


역자 : 윤영삼


윤영삼은 영국 버밍엄대학 대학원에서 번역학을 공부했다. 기획, 번역, 편집, 저술, 강의 등 출판과 관련된 여러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논증의 탄생》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 《그곳은 소, 와인, 바다가 모두 빨갛다》 《이토록 황홀한 블랙》 등 지금까지 40여 권을 번역했으며 2015년 《갈등하는 번역》을 썼다. 한겨레교육문화센터에서 번역 강의를 하고 있다.


목차


편집자 서문

머리말


1. 동물에게 마음이 있는가?

동물은 아픔을 느낄까|그 밖의 불쾌한 감정|유쾌한 감정도 느낄까|인간과 동물이 고통을 느끼는 방식의 차이|욕망과 선호|믿음|자율성|요약


2. 도덕적 주체들의 모임

도덕모임의 회원자격|도덕논증: 선禪적인 접근|평등하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평등원칙이 중요한 이유|도덕원칙의 적용|‘인간’은 도덕적으로 적절한 기준일까|외모는 도덕적으로 적절한 기준일까|지능은 도덕적으로 적절한 기준일까|한계상황논증|잠재적 가능성은 도덕적으로 적절한 기준일까|응보원칙|동물이 갖는 마땅한 권리|동물에 대한 정당한 대우|요약


3. 만물을 위한 정의

본래자리- 정의로운 세계로 들어서기|공평한 자리- 평등과 응보의 세계로 들어서기|종의 배제|도덕적 능동인과 도덕적 피동인|공평한 자리는 가능한가|합리성의 투쟁- 이상으로서의 공평한 자리|요약


4. 삶과 죽음의 가치

구명보트에 올라타기|죽음은 우리를 해치지 않는다!|죽음은 삶을 박탈한다| 미래를 잃다|미래의 개념적 상상과 몰개념적 상상|미래의 박탈과 죽음의 해악|미래의 길이와 질|구명보트로 돌아와서|혼란- 잃어버린 삶의 길이|일반적인 오류|구명보트 위의 공평성|요약


5. 음식으로 먹기 위한 동물사육

닭|돼지|소|공장식 축산업과 공평한 자리|동물을 도축하는 방법|고통 없이 죽이는 방법|가축의 멸종|인간 덕분에 태어난 동물들|경제에 미칠 큰 재앙|요약


6. 동물실험

절실한 관심과 절실하지 않은 관심|생체실험은 인간의 절실한 관심 에 부합하는가|인간을 오히려 위협하는 생체실험|생체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실험들|생체실험이라는 신화|정당성이 없는 생체실험|인간의 절실한 관심에 기여하는 생체실험|요약


7. 동물원

동물원과 공평한 자리|동물의 처지에서 본 동물원|인간의 처지에서 본 동물원|공평한 자리에서 본 동물원|요약


8. 사냥

사냥이 정당한 경우|동물의 사냥과 인간의 사냥|‘인간에게 해가 되는 동물’을 없애기 위한 사냥|생태계 보존을 위한 사냥|요약


9. 애완동물

자연의무와 획득의무|애완동물에 대해 우리가 획득한 의무|애완동물과 채식주의|요약


10. 동물권운동

동물권운동의 종류|적극적 의무와 소극적 의무|시민불복종|구출투쟁과 사회변화운동|동물권운동의 정당한 실천방식|요약


11. 동물착취와 자기파멸

암흑세계의 변증법|대규모 농장의 등장|전통 축산업의 몰락|먹거리의 위기|환경파괴|동물에게 더욱 혹독한 고통으로|게슈텔 속 정책결정- 광우병의 경우|우리는 무엇을 깨우쳤는가|하찮은 소모품인 인간

후주

옮긴이 말


출판사 서평


공평한 자리에서 이야기하는 논쟁적 동물윤리론

이 책에서 저자가 차용한 도덕논증의 방법은 현대 미국의 대표적인 철학자 존 롤즈의 『정의론』에서 주장한 ‘평등의 원칙’과 ‘차등의 원칙’이다.


다시 말해, 만약 당신이 남성이 될지 여성이 될지 모르는 상황에 있다면, 당신은 여성차별이 존재하는 사회를 원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당신이 여성이 될 가능성이 50퍼센트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성차별은 도덕적으로 옳지 않다. 당신이 정규직 노동자가 될지 아니면 비정규직 노동자가 될지 모르는 상황에 있다면, 당신은 불공정한 경제적 차별이 존재하는 사회를 원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당신은 비정규직 노동자로 판명될 확률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따라서 비정규직 차별은 도덕적으로 옳지 않다.


존 롤즈는 원래 인간 사회 안의 재화와 기회의 분배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을 깨기 위해 이 문제를 제기하였다. 이러한 비유를 저자는 더 근본적인(더 급진적인)질문으로 바꾸었다. 당신이 인간인지 다른 동물인지 모른다면, 미각적 즐거움을 누리기 위해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죽이거나 고통스럽게 하는 상황을 원하겠는가? 몇몇 과학자들이 호기심을 만족시키기 위해 실험실에서 당신을 고문하고 죽이는 상황을 원하겠는가? 당신의 털이나 가죽을 벗겨 자신을 치장하기 위해 전기충격이나 가스로 죽이는 상황을 원하겠는가? 절대 그렇지 않을 것이다. 당신이 어떤 종種에 속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그런 상황에 처하길 원하지 않는다면 현실세계에서 이러한 일이 일어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공편한 자리에서 논의할 때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또한 그는 구명보트에 타고 있는 사람과 동물 중 누굴 먼저 구해야 할까 질문하며 적극적 미래와 소극적 미래의 개념을 들어 논리적인 답을 끌어낸다. 답은 인간이지만 그렇다고 절대적이진 않다고 주장한다. 공평한 자리에서 사람은 동물보다 미래를 설계하는데 적극적이지만, 그것이 소극적 미래를 갖는 수많은 동물과 생명을 맞바꿀 만큼 정당한 도덕적 차이를 갖는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저자의 논의방식이 너무 비현실적으로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불운하고 특권적이지 않은 위치에 처하면 당신은 어떤 감정이 들까 항상 스스로 되물어보라는 오랜 진리를 구체적으로 실천하는 가장 확실한 방식임에 틀림없다. 우리가 ‘우연하게’ 속한 집단의 견해만 두둔한다면 그것을 과연 정의롭다고 할 수 있겠는가? 이러한 저자의 주장은 동물도 인간과 동등한 대우를 요구하는 것은 아니다. 차이는 인정하지만 부당한 차별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곧 모든 생명에 대한 존중이며 자연과 인간의 공생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기도 하다


이 책은 70년대 피터싱어의 《동물해방》이후 가장 도발적인 역작으로 평가받고 있다. 동물들이 처한 가장 불리한 상황이라면, 동물이 스스로 자기 주장을 못한다는 것일지 모른다. 동물은 자신이 받는 부당한 대우에 대해 말로는 표현하지 못한다. 저자는 이러한 동물들의 처지를 적극적으로 대변하고 있다. 그렇다고 동물의 도덕적 권리에 대한 자신의 결론을 독자들에게 믿으라고 강요하지 않는다. 자신의 주장에 대해 있을 수 있는 반론들을 하나하나 짚어가면서 체계적으로 독자들을 설득하고자 한다. 그 과정이 진지하면서도 흥미롭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