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을 그리다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마음을 그리다
저자 김혜정
출판사 북폴리오
출간일 2015-02-13
판매가 15,000원
상품코드 P000000U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3,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15000 (  )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ISBN 9788937834929

쪽수 248쪽

크기 150 * 200 * 20 mm /506g


책소개


버림받고 상처받은 동물들의 영혼을 치유하는 감성 그림 에세이 『마음을 그리다』. 유기동물 보호소에 들렀다가 측은한 마음에 유기견을 입양해 키우기 시작한 작가 김혜정은 점차 유기동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에 대한 이야기와 메시지를 그녀가 가장 잘하는 일인 그림을 통해 전하게 되었다. 이 책은 지구와 환경을 생각하는 패션·문화 잡지 [오보이!]에 3년 동안 연재했던 그림들에 4마리의 동물 친구들과 동거하는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그림을 함께 덧붙인 것이다. 연필 선 하나까지 진심을 담아 작업한 100여 점에 달하는 그림과 동물과 자연을 사랑하는 그녀의 선한 시선이 묻어나는 글이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준다.













저자소개


저자 김혜정은 일러스트레이터. 어쩌다 보니 개를 그리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고양이도 그리고 돼지도 소도 오리도 닭도 그리게 되었습니다. 계속해서 다양한 동물들을 그리고 재미있는 그림도 그릴 것 입니다.
2012년에 첫 번째 개인전 [마음을 그리다] 이후 지금까지 다수의 전시를 하고 있습니다.

blog. n_nfriend.blog.me/
homepage. http://www.heyjung.com


출판사 서평


섬세한 연필 드로잉으로 꼭꼭 눌러 담은
반려동물, 그리고 사람에 관한 이야기

버림받고 상처받은 동물들의 영혼을 치유하는
감성 그림 에세이 『마음을 그리다』
 

때론 한 장의 그림이 천 마디의 말보다 더 강하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마주보면 쿵하고 심장을 울리는 그림은 어떤 화려한 달변보다 더 깊게 가슴에 와 닿기도 한다. 김혜정의 그림이 그렇다. 표정, 눈빛 하나하나가 생생히 살아있는 그녀의 그림 속 동물들은 보는 이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작고 나직한 목소리로 생명의 무게를 이야기하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책, 버림받고 상처받은 동물들의 영혼을 치유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김혜정의 첫 번째 그림 에세이 『마음을 그리다』가 출간되었다.
유기동물 보호소에 들렀다가 측은한 마음에 유기견을 입양해 키우기 시작한 작가 김혜정은 점차 유기동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에 대한 이야기와 메시지를 그녀가 가장 잘하는 일인 그림을 통해 전하게 되었다. 이 책은 지구와 환경을 생각하는 패션·문화 잡지 [오보이!]에 3년 동안 연재했던 그림들에 4마리의 동물 친구들과 동거하는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그림을 함께 덧붙인 것이다. 연필 선 하나까지 진심을 담아 작업한 100여 점에 달하는 그림과 동물과 자연을 사랑하는 그녀의 선한 시선이 묻어나는 글이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준다.
많은 사람들이 김혜정의 그림을 보고 공감하고 감동받는 과정에서 마음이 치유되는 것을 경험했다고 이야기를 한다. 상처받고 소외받는 동물들에 관한 이야기지만, 책을 읽다 보면 어느새 다가와 따뜻한 온기를 나눠주는 반려동물처럼 누군가 나를 따뜻하게 쓰다듬으며 다정하게 토닥여주는 느낌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누군가는 위로받고 미소를 지었으면 좋겠고 누군가는 자신의 강아지나 고양이를 한 번 더 꼬옥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면 좋겠다는 것이 이 책을 만든 이들의 공통된 바람이다. 버림받고 소외받은 생명에 대한 관심이 조금이라도 높아졌으면 하는 소망도 물론 빼놓을 수 없다.

**모든 구매자에게 김혜정의 동물 그림이 그려진 엽서 4종 세트를 드립니다.

추천사 

“혜정씨의 짧은 글과 소박한 그림에 마음이 홀랑 뒤집어져 엉엉 울었던 적이 몇 번인가.
누구나 알고 있지만 덮어두었던, 말하지 못한 기억들… 지금 꺼내어 다시 만나봅니다.”
- 가수 이효리

“많은 사람들이 김혜정의 글과 그림 때문에 얼마나 많이 동물과 우리 자신에 대해 생각하게 됐는지를 얘기한다. 아주 솔직히 얘기하자면 나는 김혜정의 책을 자세히 들여다볼 자신이 없다. 그녀의 그림이 얼마나 강렬하고 깊숙이 내 마음을 뚫고 들어와 흔들 것인지를 알고 있기 때문이다.”
- [오보이!] 편집장 김현성

출판사 리뷰 

대가 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당신,
행복을 함부로 버리지 마세요.

당신을 기억하고 기다리는 반려동물 한 마리 혹은 수백, 수만 마리

97,197. 1년 동안 버려진 유기동물의 숫자이다. 그중 9,976마리만이 원래 살던 집으로 인도되었고 23,911마리는 결국 안락사의 운명을 피할 수 없었다. 늙고 병들었다고, 사납다고, 더 이상은 귀엽지 않다고 사람들은 그렇게 책임과 양심을 버렸다. 때리는 것만이 학대가 아니다. 버리는 것도 학대이다. 그들은 마음 가득한 상처를 안고 차가운 케이지 안에서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섬세한 연필 드로잉으로 꼭꼭 눌러 담은
반려동물, 그리고 사람에 관한 이야기

때론 한 장의 그림이 천 마디의 말보다 더 강하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다. 마주보면 쿵하고 심장을 울리는 그림은 어떤 화려한 달변보다 더 깊게 가슴에 와 닿기도 한다. 김혜정의 그림이 그렇다. 표정, 눈빛 하나하나가 생생히 살아있는 그녀의 그림 속 동물들은 보는 이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작고 나직한 목소리로 생명의 무게를 이야기하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책, 버림받고 상처받은 동물들의 영혼을 치유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김혜정의 첫 번째 그림 에세이 『마음을 그리다』가 출간되었다.

유기동물 보호소에 들렀다가 측은한 마음에 유기견을 입양해 키우기 시작한 작가 김혜정은 점차 유기동물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에 대한 이야기와 메시지를 그녀가 가장 잘하는 일인 그림을 통해 전하게 되었다. 이 책은 지구와 환경을 생각하는 패션·문화 잡지 [오보이!]에 3년 동안 연재했던 그림들에 4마리의 동물 친구들과 동거하는 이야기를 담은 새로운 그림을 함께 덧붙인 것이다. 연필 선 하나까지 진심을 담아 작업한 100여 점에 달하는 그림과 동물과 자연을 사랑하는 그녀의 선한 시선이 묻어나는 글이 어우러져 깊은 울림을 준다.

“이리 와!” 하고 불렀을 때
오지 않는 개는 나쁜 개인가요? 좋은 개인가요?
- 「기준이라는 것」 중에서

최대약체인 동물이 행복하지 않은 세상에선 사람도 행복할 수 없다고 믿는 작가는, 우리가 단지 인간이라는 이유로 동물을 함부로 대해도 되는 것인지 진심을 담아 묻고 있다. 그 외에도 “좋은 개와 나쁜 개의 기준은 무엇인가?”를 비롯해, 동물 복지와 공존에 대해 진지한 질문을 던지며 우리에게 숱한 생각할 거리를 안긴다. 하지만 작가가 담아내는 진짜 주제는 인간의 잔혹성과 무책임함이 아니다. 동물과 함께 사는 기쁨을 이야기하는 것이야말로 『마음을 그리다』의 진짜 목표. 이 책은 언제부터 이 따뜻하고 부드러운 털북숭이들이 우리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었는지 궁금해하며, 동물과 함께 살아가는 행복을 이야기한다.

사랑하는 대상을
그리워하는 감정은
사람만의 것이 아닙니다.

많은 사람들이 김혜정의 그림을 보고 공감하고 감동받는 과정에서 마음이 치유되는 것을 경험했다고 이야기를 한다. 상처받고 소외받는 동물들에 관한 이야기지만, 책을 읽다 보면 어느새 다가와 따뜻한 온기를 나눠주는 반려동물처럼 누군가 나를 따뜻하게 쓰다듬으며 다정하게 토닥여주는 느낌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누군가는 위로받고 미소를 지었으면 좋겠고 누군가는 자신의 강아지나 고양이를 한 번 더 꼬옥 안아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면 좋겠다는 것이 이 책을 만든 이들의 공통된 바람이다. 버림받고 소외받은 생명에 대한 관심이 조금이라도 높아졌으면 하는 소망도 물론 빼놓을 수 없다.

**모든 구매자에게 김혜정의 동물 그림이 그려진 엽서 4종 세트를 드립니다.

작가의 말 

“이 책에는 동물에 대한 전문적인 정보나 스펙터클한 동물보호운동가의 활약상 같은 것은 전혀 없습니다. 너무 기대하시면 그만큼 실망도 크시겠지요. 하지만 생각날 때마다 한 페이지씩 천천히 넘겨 보시면 때론 공감을, 때론 슬픔과 분노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물론 저의 부족함으로 하품과 헛웃음만을 안겨 드리게 될 수도 있고요.
모자란 제가 이렇게 책을 내기까지는 큰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별볼일 없는 일러스트레이터가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동물 친구들에게 도움이 될까 하는 마음에, 들릴 듯 말 듯 작은 목소리와 서툰 손놀림으로 꾸며간 책입니다. 더불어 제 가족에 대한 이야기와 저를 스쳐갔던 동물들에 대한 이야기도 넣었습니다.” -저자 김혜정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2일 ~ 5일
  • 배송 안내 : 타지역,산간벽지,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지역별배송비)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ITEM REVIEW

소중한 후기를 작성해주세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작성하기 모두 보기

ITEM Q&A

궁금하신점이 있으신가요? 친절히 답변해드릴께요 : )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이전 제품다음 제품